HOME > 고객서비스 > 보도자료
 
제목 폐렴 질환, 10월~11월 환절기부터 주의 필요 겨울철에 환자수 가장 많이 증가
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9-10-07 조회수 201
‘폐렴’환자는 봄·겨울 및 환절기에 많아지는 경향
‘폐렴’의 2018년 월별 환자수는 12월이 24만 명(11.8%)으로 가장 많았고 8월이 11만 명(5.2%)으로 가장 적은 수치를 보였다.
 월별 점유율 상위 5위는 12월(11.8%), 11월(10.5%), 5월(10.4%), 1월(10.2%), 4월(1순으로 나타나 봄(4~5월)과 겨울(12~1월), 환절기(11월)에 환자가 많았다.
 환자수의 계절별 점유율 또한 겨울이 28.8%로 가장 높았고 여름이 18.4%로 가장 적은 환자수를 보였다.
  ☞ 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호흡기내과 박선철 교수는 최근 5년간‘폐렴’환자수가 봄과 겨울철에 증가하는 원인에 대하여,
  →“봄과 같은 환절기나 겨울철에는 감기나 독감과 같은 호흡기 질환이 유행하고 이로 인해 면역력이 떨어지면서 폐렴에 걸릴 위험이 높아질 수 있습니다.”라고 설명하였다

출처 : <관련부서>  의료보험공단 빅데이터실 (2019. 9.25) 
이전글 성남시 보건소와 함께하는 불소양치
다음글 고농도 미세먼지 관련 국민건강보험공단 안전관리 안내


차병원 네트워크  ▼